티스토리 뷰

 2014년 10월 9일 수정 : 원두 보관 방법은 <이 글>로 통합 및 업데이트되었습니다. 링크된 글의 내용을 우선적으로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저는 당장 쓰지 않을 원두는 밀폐용기에 담아 냉동실에 보관합니다. 그리고 그때그때 덜어 쓰는 원두는 또 다른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실에 넣어 두는 방법을 꽤 오랫동안 지속해 왔습니다. 일종의 타협안이었지요. 커피를 마실 때마다 냉동실에 보관한 원두 통의 뚜껑을 연다면 원두 표면에 제법 많은 이슬이 맺힌 채로 얼어버릴 테니, 그때그때 덜어 쓰는 그릇이 하나 필요했습니다. 덜어 쓰는 그릇을 상온에 보관한다면 냉동실에서 원두를 꺼내어 이 그릇으로 옮길 때 원두 표면에 맺힌 이슬을 날리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저는 그게 싫어서 덜어 쓰는 그릇을 냉장고에 넣어두기로 했던 것이지요. 냉동실에서 꺼낼 때 잠시 이슬이 맺히다가도, 냉장고에 넣으면 별 문제 없이 보존된다고 생각했으니까요.


 하지만 덜어 쓰는 그릇을 냉장고에 넣는 방법에 한계가 찾아왔습니다. 여러 종류의 원두를 사 놓다 보니 덜어 쓰는 밀폐용기가 여러 개 필요해졌는데, 덜어 쓰는 그릇으로 삼기에 좋은 도자기 락앤락을 새로 구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세라믹 날을 가진 실리트 페퍼밀을 쓸 때는 냉장고에서 꺼낸 원두 표면에 이슬이 약간 맺혀 있어도 큰 상관이 없었지만, 금속 날을 가진 전동 그라인더를 들여놓고 나니 원두 표면에 맺힌 이슬이 신경쓰이기 시작했습니다. 이래저래 덜어 쓰는 그릇을 상온에 놓을 필요가 생겼지요.


 그래서 저는 집에서 놀고 있던 도자기 개완(蓋碗)을 가져와, 이슬을 날리는 용기로 삼았습니다. (정확히 이야기하면 이슬 맺힘을 방지하면서 냉동 상태의 원두를 실온으로 맞춰주는 용기입니다만, 편의상 '이슬을 날리는 용기'로 칭하겠습니다)


더보기


 냉동 보관한 커피 원두를 꺼내어 보관하는 과정은 대략 다음과 같습니다.


 1. 냉동실에서 원두를 꺼냅니다.


 2. 도자기 개완에 넣어놓고 몇 시간 둡니다.


 3. 상온에 보관할 밀폐용기로 옮겨담습니다.


 참 쉽죠?


 개완은 뚜껑이 구비된 잔입니다. 저는 잔 위에 카페 티슈를 한 장 끼우고 뚜껑을 덮었습니다. 카페 티슈가 조금이나마 원두의 이슬이 마를 때 나오는 습기를 흡수해줄 거라 생각했고, 개완을 완전히 덮어놓을 때보다는 조금이라도 공기가 통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해서였습니다.


 개완은 밀폐구조가 아닙니다. 지속적으로 산소가 유입되어 원두에 있는 성분이 산화되어 버리죠. 원두 성분을 보존하려면 밀폐용기로 옮겨 주어야 합니다. 저는 백화수복 원컵에 뚜껑을 자작하여 밀폐용기로 삼았습니다. 적당한 기성품으로는 보덤(Bodum)社의 밀폐용기 등이 있습니다.


더보기


 한 번 사 놓은 원두를 오래 두고 마실 일이 있다 보니, 냉동 보관한 원두를 적당히 꺼내 먹는 법을 궁리하게 되었습니다. 당분간은 이 방법을 유지할 것 같습니다. 어쩌면, 앞으로도 계속이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