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언젠가 책 다섯 권에 나오는 커피 산지를 몽땅 정리한 적이 있습니다. 책 다섯 권의 목록은 다음과 같지요. (순서는 제1저자의 머릿글자 가나다순입니다)


 여동완, 현금호 (2004) <Coffee> 가각본.

 장수한 (2012) <인디커피교과서> 백년후.

 전광수 외 (2008) <(기초) 커피 바리스타> 형설.

 하보숙, 조미라 지음 (2010) <커피의 거의 모든 것> 열린세상.

 호리구치 토시히데 지음, 윤선해 옮김 (2012) <커피 교과서> 달.


 과테말라, 브라질, 에티오피아, 인도네시아, 케냐, 코스타리카, 콜롬비아, 탄자니아는 5권의 책에 모두 나오더군요. 이른바 세계 삼대 커피의 산지인 자메이카, 하와이, 예멘도 개근했습니다. 엘살바도르와 파나마는 5권 중 4권에, 도미니카공화국, 르완다, 파푸아뉴기니는 5권 중 3권에 나왔습니다. (2권 이하의 산지는 생략하겠습니다)


 이 정리에 의하면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는 산지가 16곳이나 된다는 소리입니다. 한 산지에 2주씩 마셔가며 산지를 순례하고자 하는 사람이 있다면, 32주─약 일곱 달 반이라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멀고도 험한 길이지요.




 하지만 실제로 로스터리 카페를 돌아다니다 보면 메뉴에 이름을 올리는 산지는 대충 정해져 있습니다. <한국의 커피 로스터>[각주:1]에는 19곳의 로스터리 카페가 소개되어 있는데[각주:2], 여기에 이름을 올린 커피 산지는 다음과 같습니다[각주:3].


 에티오피아 : 13곳의 카페에서 언급함.

 케냐 : 10곳의 카페에서 언급함.

 콜롬비아 : 7곳의 카페에서 언급함.

 코스타리카 : 4곳의 카페에서 언급함.

 탄자니아 : 4곳의 카페에서 언급함.

 만델링 : 3곳의 카페에서 언급함.

 과테말라 : 1곳의 카페에서 언급함.

 코나 : 1곳의 카페에서 언급함.

 쿠바 : 1곳의 카페에서 언급함.


 사례수가 비교적 적으므로 19곳 중 7곳에서 언급한 콜롬비아까지만 잘라보겠습니다. 에티오피아, 케냐, 콜롬비아는 <한국의 커피 로스터>에 나온 로스터리 카페 중 많은 곳에서 로스터가 선호하는 커피, 고객이 선호하는 커피, 고객이 선호하는 원두 등의 항목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단일 산지 커피[각주:4]를 순례하고 싶은 커피 입문자가 있다면 이 세 곳의 커피부터 마셔보라고 권할 만하겠네요.


 세계 삼대 커피라는 명목으로 가격이 잔뜩 부푼 자메이카 블루마운틴, 하와이안 코나, 예멘 모카 마타리는 잠시 접어 두고, 다음 순서를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글의 처음에 언급한 다섯 권의 책에 개근하는 산지 중에서 에티오피아, 케냐, 콜롬비아를 제외하면 과테말라, 브라질, 인도네시아 만델링, 코스타리카, 탄자니아 정도가 남습니다.


 단 한 곳의 카페에서도 언급되지 않은 브라질의 굴욕은 이해가 갑니다. 일반 등급의 브라질 커피는 특성이 뚜렷하다고 하기 힘든데다, '부드러운 맛과 향'이라는 점에서 일반 등급의 콜롬비아 커피에 밀리니, 단일 산지 커피로 즐긴다면 콜롬비아를 두고 브라질을 찾을 이유가 딱히 없지요. 특성이 뚜렷한 특정 농장의 커피나 스페셜티 커피라면 또 모를까요. 딱 한 곳의 카페에서만 선호하는 커피로 언급된 과테말라의 굴욕은 언뜻 이해가 가지 않는군요. 쿨하게 무시하도록 하겠습니다.


 조금 전 언급한 산지들 중 브라질을 빼면 과테말라, 만델링, 코스타리카, 탄자니아 네 곳이 남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에티오피아, 케냐, 콜롬비아와 합친 일곱 곳이 세계 7대 커피 일반 등급의 단일 산지 커피를 순례할 때 우선적으로 마셔볼 것을 권할 만한 커피 산지입니다.




 물론 여기 말고도 주목할 만한 산지는 많습니다. 커피 생산량도 많고 스페셜티 커피나 COE 커피도 많이 배출하는데도 일반 등급에서는(즉, 스페셜티나 COE로 분류되지 않은 것들 중에서는) 블렌딩 커피의 단가를 책임지는 싸구려 포지션으로 굴욕이나 당하는 브라질, 블루마운틴의 신화를 깰 가장 유력한 후보인 에스메랄다 게샤를 배출한 파나마, 그리고 도미니카공화국, 르완다, 멕시코, 엘살바도르, 인도, 파푸아뉴기니… 위에서 언급한 일곱 곳이 전부가 아닙니다. 단지 저 일곱 곳이 일반 등급의 커피 산지로서는 다른 곳들보다 좀 더 많이 알려져 있고, 좀 더 자주 언급된다는 것이지요.


 개인적으로는 덜 알려진 산지 중 멕시코와 파푸아뉴기니를 높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저는 재배고도가 높은 곳을 선호하는데, 멕시코는 SHG등급 기준이 1700m 이상으로 과테말라나 코스타리카의 SHB등급보다 높고 파푸아뉴기니 마라와카 지역은 기본적으로 2000m가 넘는 고산지대이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의 내용을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단일 산지 커피 순례를 처음 시작하는 입문자에게 우선적으로 권할 만한 커피 산지

  : 에티오피아, 케냐, 콜롬비아.


 2. 그 다음으로 권할 만한 커피 산지

  : 과테말라(안티구아), 인도네시아(만델링), 코스타리카(타라주), 탄자니아.


 3. 애매하지만, 주목할 만한 커피 산지

  : 도미니카공화국, 르완다, 멕시코, 브라질, 엘살바도르, 인도, 파나마, 파푸아뉴기니


 스페셜티 커피, COE 커피, 이른바 세계 삼대 커피(자메이카 블루마운틴, 하와이안 코나, 예멘 모카 마타리)는 논외로 하였습니다. 어느 새 열두 번째 산지를 도는 중입니다. 꾀가 나니 섞어 마셔도 보면서, 그럭저럭 순례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각주


  1. 강대영·민승경 (2012) <한국의 커피 로스터> 서울꼬뮨. [본문으로]
  2. 책 뒷부분의 창업 관련 부분에서 소개된 카페는 이 계산에서 뺐습니다. 창업 부분에서는 로스터가 선호하는 커피, 고객이 선호하는 커피, 고객이 선호하는 원두와 같은 내용이 나오질 않거든요. [본문으로]
  3. 해당 로스터리 카페에서 로스터가 선호하는 커피, 고객이 선호하는 커피, 고객이 선호하는 원두로 1회 이상 언급되면, 1곳의 로스터리 카페에서 언급된 것으로 취급했습니다. 예를 들어 특정 카페에서 케냐가 로스터가 선호하는 커피, 고객이 선호하는 커피, 고객이 선호하는 원두에 모두 언급되더라도, 케냐는 특정 카페 1곳에서 언급된 것으로만 취급하였습니다. 로스터리 카페 1곳에서 언급한 '모카 커피'는 편의상 에티오피아에 산입하였으며, 에티오피아의 각 산지(이르가체페, 시다모, 하라 등)는 모두 에티오피아로 취합하였습니다. [본문으로]
  4. 뭉툭한 의미에서의 싱글 오리진 [본문으로]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215,289
Today
134
Yesterday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