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원두 : 에티오피아 이르가체페 (Ethiopia Yirgachefe) 150g - 추정치

 입수일 : 2013. 12. 11.

 출처 : 클럽 에스프레소


더보기


 저의 열일곱 번째 커피는 에티오피아 이르가체페였습니다.


 선물받은 커피입니다. 친구가 클럽 에스프레소에서 43번째 커피중독자 시리즈 500g을 사서 얼마간을 나누어준 것입니다. 보르미올리 피도 병에 담아서요(그렇습니다. 병도 선물받았습니다). 카페뮤제오에서 사은품으로 받은 이르가체페를 다 마시지도 않았는데 또 이르가체페가 생겼지만 마냥 좋았습니다. 무난하고 훌륭하고 믿을 수 있는 커피는 아무리 쌓여도 좋거든요.


 산미와 고소함의 양상이 무척 독특한 커피입니다. 생두의 특성과 로스터리의 스타일이 이렇게 드러나는가봐요. 한 모금 마시고 나면 혀의 양 옆에 찌르르한 느낌이 오는데, 뒷맛의 인상이 감귤의 신맛을 닮았습니다. (지금까지 마셔본 커피 중 산미가 강하다는 커피들도 이렇게 혀가 찌르르한 느낌을 주지는 않았습니다) 고소한 냄새는 볶은 곡물의 그것보다는 찐 고구마의 그것을 닮았습니다. 고소한 맛은 카페뮤제오의 이르가체페보다는 조금 더 강하고 확실하게 다가왔습니다.


 클럽 에스프레소는 저에게 가격대가 높아서 선뜻 주문하기 어려운 로스터리였습니다. 하지만 맛이 이렇게 좋으니 가격 조건이 좋은 중독자 시리즈를 가끔 이용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멘 모카 마타리가 거의 다 되어갈 때, 이르가체페와 반씩 섞어 마셔보았습니다. 사실 이 블렌딩은 <인디커피교과서>에서 '반드시 피하라'고 한 제로 블렌딩인 동시에, 마이너스 블렌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각주:1] 해당 책에서는 예멘과 에티오피아 커피를 같은 그룹으로 묶어놓았기에 모카와 이르가체페는—블렌딩의 관점에서 볼 때—사실상 같은 종류이므로, 같은 종류의 커피를 섞은 제로 블렌딩에 해당합니다. 따로따로 마실 때는 와인 같은 느낌과 감귤 같은 느낌을 각각 느낄 수 있는 특색 있는 커피지만 섞으면 각자의 특성이 많이 죽어버리므로[각주:2] 둘을 블렌딩하여 마시는 것보다 따로따로 마시는 게 낫다는 점에서 마이너스 블렌딩에 해당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카와 이르가체페를 반씩 섞은 커피는 독특한 매력을 지닙니다. 콜롬비아를 베이스로 한 마일드 커피와는 다른, 아주 독특한 느낌의 마일드 커피거든요. 아주 조금 와인의 느낌이 나고, 아주 조금 감귤의 느낌이 나고, 아주 조금 고소하면서, 그다지 쓰지도 않고, 그렇다고 맹탕 같지도 않은 적절한 입 안의 감촉[각주:3]이 느껴지는 게… 묘하게 중독성이 있습니다. 결국 저는 남은 모카를 이 블렌딩으로 마셔버리고, 모카와 비슷하다는 에티오피아 하라를 주문해버렸습니다.




 각주


  1. 장수한 (2012) <인디커피교과서> 백년후. pp.259-261 [본문으로]
  2. 모카와 자바를 섞었을 때 와인 같은 느낌은 많이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클럽 에스프레소의 이르가체페와 자바를 섞었을 때도 감귤 같은 느낌은 많이 줄어들지 않았지요. 하지만 모카와 이르가체페를 섞으면 와인 같은 느낌과 감귤 같은 느낌은 확 줄어들어 버립니다. 마치 둘이 상충하여 서로의 맛을 중화한 느낌입니다. [본문으로]
  3. 모카는 제법 진하고 끈끈한 바디감을 갖고 있는 커피입니다. 맛과 향은 블렌딩 과정에서 줄어들었지만, 모카의 바디감은 여전히 남아서 이런 감촉을 주는 것 같습니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