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원두 : 에티오피아 베베카 (Ethiopia Bebeka) 200g

 입수일 : 2014. 11. 12.

 입수처 : 위드오


 저의 마흔일곱 번째 원두는 에티오피아 베베카였습니다.



 에티오피아 게마드로, 에티오피아 구마르와 함께 제공받은 위드오(withO)의 유기농 원두입니다.


 비마이프렌드의 멕시코 치아파스 SHG 이후 정말 오랜만에, '숨은 보석'이라 부르고 싶은 커피를 만났습니다. 밸런스가 좋고, 값이 비싸지 않고, 쿠바 크리스털마운틴[각주:1]의 좋은 특성을 아울러 가지고 있으며, 많이 알려지지 않은 곳에서 생산되었습니다. 유명한 산지나 농장에서 생산된 맛 좋은 커피를 마시는 것은 커피 애호가가 누릴 수 있는 기쁨입니다. 그리 유명하지 않은 산지나 농장에서 생산된 커피를 마셨는데 맛이 좋다면, 그건 전혀 예상하지 못한 기쁨입니다. 금은방이 아닌 광산에서 보석을 찾은 기쁨 같은 거죠. 이 재미에 맛들리면 커피 산지 순례를 멈출 수가 없게 됩니다.


 베베카의 특징을 키워드 셋으로 압축하자면 '달콤쌉쌀', '깔끔함', '부드러움'이 될 겁니다. 커피빵이 올라올 때 퍼지는 향기는 구운 빵과 미숫가루의 고소함을 닮았고, 크리스털마운틴과 유사합니다. 다크초콜릿의 쌉쌀함, 결이 부드러운 바디감, 달콤하고 고소한 맛, 부드럽고 깔끔한 뒷맛과 같은 좋은 특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파보일드 커피로 추출한 베베카는 터키시 커피로 추출한 자메이카 블루마운틴과 유사합니다. 추출법의 특성을 생각해 보면[각주:2] 베베카는 자메이카 블루마운틴보다 쌉쌀하고, 바디감이 강하고, 산미는 약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블루마운틴이 산뜻함을 지향한다면 베베카는 균형감을 지향한다고 할 수도 있겠고요. 콜드 브루 커피로 추출한 베베카도 자메이카 블루마운틴을 닮았습니다. 꽃을 닮은 aroma와 와인의 느낌이 났거든요. 콜드 브루 커피로 추출한 결과물도 물론 훌륭했지만, 베베카의 진정한 강점은 뜨거운 물로 추출했을 때 드러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터키시 커피보다는 파보일드 커피로 추출한 베베카가 좀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산미가 바디를 뚫고 올라오는 균형감이 좋았거든요(터키시 커피는 바디감이 산미를 누르는 느낌이 좀 더 강했습니다).


 에티오피아 베베카는 여러 사람에게 두루두루 어필할 만한, 좋은 의미에서 무난한 커피입니다. 지난 11월 코엑스에서 카페쇼가 열렸을 때 위드오 부스에서 많이 팔려나간 것이 베베카이기도 했고요(토요일에 위드오 부스를 방문했었는데, 그 날 가장 먼저 품절된 것이 베베카였습니다). 위드오의 에티오피아 베베카와 비마이프렌드의 멕시코 치아파스 SHG를 반씩 섞으면 아주 재미있는 블렌드가 될 것 같은데, 언제 한 번 꼭 시도해 봐야겠습니다.




 각주


  1. 크리스털마운틴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커피입니다. 다크초콜릿과 같은 aroma, 고소한 향, 결이 부드러운 산미, 달콤한 뒷맛과 같은 좋은 특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본문으로]
  2. 파보일드 커피로 추출한 결과물은, 터키시 커피로 추출한 결과물보다 쓴맛과 바디감이 적고 산미가 강합니다. [본문으로]
댓글
댓글쓰기 폼